주말드라마 황금빛 내인생 서지안의 눈물!

드라마 내 딸 서영이 그리고 황금빛 내 인생의 작가는 소현경이다.

항상 꼭 그런 것은 아니지만 작가의 생각과 경험은 그 사람이 쓴 글에 나타난다.

 

내 딸 서영이를 보았다면 황금빛 내인생을 보고

‘저건……. 예전 드라마와 비슷하네! 이런 생각을 했을지도 모른다.

 

이 2개의 드라마의 이야기는 한마디로 말하면 신데렐라 스토리다.

불우한 가정에서 태어나서 가족의 사랑을 받지 못하고 경제적으로도 어렵게 사는 여주인공이 잘생기고 부자인 재벌집 아들을 만나서 팔자를 고치는 이야기다.

황금빛 내인생

황금빛 내인생 캡쳐

두 드라마의 공통점을 간단히 말하면 다음과 같다

 

여주인공은 풍요로운 삶을 위해 남자 주인공 집에 들어가서 살게 된다.

하지만 여주인공에게는 누구에게도 말 못할 출생의(가족의) 비밀이 있다

 

여주인공의 아버지는 딸을 힘들게 하는 무능하고 찌질한 캐릭터로 나온다.

(어쩌면 아버지에 대한 미움이 담긴 그런 캐릭터라는 생각이 들 정도다.)

 

여주인공은 행복한 척 아무렇지 않은 척 하고 있지만 사실은 행복하지 않다.

행복을 찾고 싶었는데 행복을 찾지 못하는 것이다

 

그러나 멋지고 신중하고 침착한 그리고 사려 깊은 남자주인공은 여자주인공을 끝까지 지켜봐 주고 이해해 주고 감싸준다

결론은 모두 잘 먹고 잘 살았다는 해피엔딩…….

 

드라마 황금빛 내인생의 다음 이야기에 대해서 많은 이들이 다음에 일어날 이야기를 추측하고 있다.

그런 추측은 작가가 썼던 예전 작품들에서 근거한 것 같기도 하다.

 

사랑에는 행복하고 기쁜 순간만 있는 게 아니다.

슬픔과 힘겨움 어려움이 있다

 

드라마도 마찬가지다.

황금빛 내 인생 지난주 마지막 회에서는 남녀 주인공이 그러니까 최도경과 서지안이 키스하는 장면으로 마무리했다.

(속전속결의 드라마인줄 알았지만 키스장면은 좀…….)

 

최도경이 서지안에게 했던 말

“우리 서로 다시 만나지 말자” 이 대사를 두고서 여러 가지 해석이 있는데 남매로 만나지 말자 이런 뜻이라는 글도 자주 보였다.

이 말의 뜻은 두 사람의 사랑에 힘겨운 시기가 올 것이란 뜻일 것이다.

그건 얼마동안의 이별이 될 수 있다.

 

드라마가 50부작이라는데 아직 두 주인공에게는 많은 고난이 기다리고 있다.

두 사람은 서로 떨어져 있을지라도 결국엔 서로를 그리워하고 생각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시청자를 애태우게 할 것이다

 

너무나 현실적이고 단조로운 이야기는 재미없다.

사람들은 그런 드라마 보려고 하지 않는다.

 

황금빛 내인생 18회! 감상문

사랑하면 숨길 수 없다!

 

사랑하는 마음은 숨길 수 없다

누군가를 바라보는 표정 눈빛은 그 사람의 진심이다.

최도경을 향한 서지안의 애틋한 마음은 눈빛에 나타난다.

그런 마음을 친구에게 들킨 지안은 당황하지만…….

그리고 애써 감춰보려하지만……. 마음이 향하는 건 어쩔 수 없다.

 

누군가를 좋아하면 그 사람에게 가까이 가고 싶다

그 사람 얼굴이 보고 싶고 목소리가 듣고 싶다.

 

도경은 지안이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고는 너무나 안스럽다.

황금빛 내인생

황금빛 내인생 캡쳐

그녀의 마음이 너무나 잘 이해된다.

그녀가 가엾고 위로해주고 싶다.

 

지안도 도경의 마음을 안다.

그런 그에게 그녀는 기대고 싶다.

황금빛 내인생

황금빛 내인생 캡쳐

지안은 그래서 어린아이처럼 투정 부리듯 마음을 전한다.

 

나 사실 힘든데 열심히 했어요!

나 잘했죠! (나 이쁘죠!!) 라고

 

지안은 힘들어하는 자신의 모습이 슬프다.

그런 지안이 유일하게 기댈 수 있는 도경이 따뜻한 위로의 말을 해주는데…….

차갑던 도경의 진심어린 말을 듣는 지안은 눈물이 난다.

황금빛 내인생

황금빛 내인생 캡쳐

도경은 지안을 보며 마음이 아프다.

사랑할 수 없는 그녀를 지켜봐야 하는 자신이…….

그러나 그녀가 더욱 좋아하지는 자신이 슬프다.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