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CY T1S는 정말 가성비가 좋은가? 블루투스 이어폰 솔직한 리뷰!

이번 시간에는 블루투스 이어폰 Qcy t1s 대해서 리뷰를 해보겠습니다.

유튜브에서 노래 들을 때 영화 볼 때 전화 통화할 때 사용하려고 구입했는데요 이 제품이 가성비가 좋다고 하더라고요.

 

이 제품은 귀에 밀착되는 커널형 이어폰입니다.

 

각각의 이어폰에는 전원 및 기능버튼과 마이크가 있습니다.

그러면 페어링 하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스마트폰에서 블루투스를 켭니다.

이어폰의 전원을 켭니다.

 

케이스에서 이어폰을 오른쪽, 왼쪽 순으로 분리합니다.

이어폰을 분리하면 자동으로 전원이 들어옵니다.

전원 버튼을 눌러도 전원을 켤 수도 있습니다.

 

스마트폰 블루투스 설정에서 기기를 등록합니다.

기기등록은 처음 연결할 때만 하고 이후에는 자동으로 페어링이 됩니다.

그리고 블루투스 기기를 서로 연결하는 걸 페어링이라고 합니다.

 

이어폰은 r 라이트 오른쪽 이어폰만 페어링이 됩니다.

오른쪽 이어폰이 페어링 된 다음에 왼쪽 이어폰이 오른쪽 이어폰에 연결 됩니다

그럼 유튜브 라이브러리에서 음악을 들어 보겠습니다.

 

음악을 감상하기에 음질이 괜찮네요.

저음도 좋습니다.

 

그러면 음악 감상 말고 전화 통화 음질은 어떤지 들어 볼까요

이건 상대방에게 들리는 나의 목소리라고 보면 되겠네요.

 

블루투스로 녹음을 힐건데요 블루투스 5.0 aac코덱을 지원하는 갤럭시 노트8에서 녹음을 해보았습니다.

 

그런데 한쪽만 그러니까 오른쪽 이어폰만 소리가 들린다면 그때는 이어폰을 초기화 합니다.

 

양쪽 이어폰의 전원 버튼을 계속 누른 상태로 있으면 이어폰의 램프가 빨간색 흰색이 번갈아 가면서 반짝입니다.

 

이때 버튼을 놓으면 전원이 꺼집니다.

잠시 후에 버튼을 누르면 전원이 켜집니다.

 

이제 초기화가 되었고 양쪽 이어폰에서 소리가 들릴 겁니다.

 

이어폰에 대해서 좀 더 리뷰를 해볼게요.

제품에는 t2c라고 표기되어 있는데요.

모델명만 다를 뿐 t1s와 같은 제품이라고 합니다.

 

구성품을 보면 블루투스 이어폰과 충전 케이스가 있고 종이 상자 안에는 충전케이블과 이어폰 폼팁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어폰 케이스를 넣을 수 있는 주머니가 있습니다.

 

이어폰의 폼팁은 기본적으로 중간 사이즈로 끼워져 있는데요.

 

저는 이게 커서 이어폰이 귀에 잘 밀착이 안돼서 폼팁을 더 작은 소 사이즈로 바꿨습니다.

 

이어폰은 케이스에 넣어 두면 자동으로 충전이 됩니다.

 

케이스는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어서 자체적으로 충전이 되는데 케이스 뒷면의 충전 포트에 마이크로 5핀 케이블을 연결해서 충전할 수 있습니다.

 

충전할 때는 기기의 손상을 막기 위해서 고속충전기 말고 컴퓨터를 이용하거나 1A로 이하로 표시된 충전기를 이용하는 게 좋다고 합니다.

 

이 제품의 사용 거리는 연결된 스마트폰에서 10m 떨어진 정도의 거리라고 하는데요 중간에 벽에 있으면 더 짧아질 수도 있습니다.

 

스마트폰 말고 노트북이나 데스크탑 컴퓨터에 연결해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블루투스를 지원하지 않는 데스크탑 컴퓨터에서는 블루투스 동글을 이용하면 됩니다.

 

이어폰은 블루투스 5.0을 지원하는데 블루투스 4.0을 지원하는 구형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블루투스 4.0으로 음악을 들어도 음질은 괜찮습니다.

이건 LG g3 와 갤럭시노트 8에 연결해서 테스트해본 결과입니다.

 

블루투스 이어폰은 선이 없어서 움직이면서 사용하기 편하네요.

하지만 걸을 때는 이어폰이 귀에서 안 빠지는 거 같은데 달리기를 하거나 심한 운동을 하면 이어폰 귀에서 빠질 수도 있을 겁니다.

 

이건 이 제품만 그런 게 아니라 다른 제품도 마찬가지일 거라고 생각합니다.

 

정리를 qcy t1s는 음악 감상하기엔 괜찮은 이어폰 이고요 가격도 저렴합니다.

통화 품질은 그럭저럭 들어줄만한 정도입니다.

 

저는 음악 감상할 때 자주 이용하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정말 가성비가 좋은 이어폰이라 할수 있습니다.

설명을 마치겠습니다.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