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저품질 탈출방법 그런 것은 없다

글 제목이 다소 도발적이지만 글의 의미를 분명하게 하고 싶어서 이렇게 정했다.

블로그 저품질이라는 말이 여전히 사용되는지 궁금해서 네이버 검색을 해보는데 여전히 검색이 된다.

 

블로그 탈출방법, 비법, 블로그 지수의 비밀 이런 글이 보인다.

이런 구석기 시대의 언어가 아직도 네이버에서는 사용된다니 정말 씁쓸하다.

인터넷 강국이라니 네이버왕국이라는 말이 더 적절할 것 같다.

 

나를 따르면 저품질도 풀리고 블로그가 흥할 것이라는 사이비 교주 같은 강사들이 보이고 그를 맹신하는 네티즌들이 보인다.

물론 네이버에서 확실하게 블로그 만들기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않아서 오는 혼란도 있겠지만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비밀정보인냥 홍보를 하고 고액의 수강료를 받아 챙기는 것은 정말 큰 문제다.

 

딱 잘라 말해서 네이버 블로그 저품질 탈출방법은 없다.

몇 년이 지나도 블로그 저품질에서 빠져 나오지 않는 경우도 있다.

 

누군가는 그걸 블로거가 운영을 잘 못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물론 그럴 수도 있겠지만 정상적인 블로그 운영을 했음에도 저품질에 걸리는 경우가 있다.

 

한 마디로 네이버 시스템의 오류로 저품질 블로그( 검색순위에서 밀려나서 검색이 잘 안 되는 블로그)가 될 수 있다는 말이다.

 

그런 경우에 어떻게 해결책이 있을 수 있을까?

그런데 그런 말도 안 되는 시스템에 대해서 무슨 비법을 알고 있는 것인지 저품질 풀기 비법을 안다며 돈벌이를 하는 이들이 있는데 정말 비양심적인 사람이라고 생각된다.

 

블로그를 몇 년간 해오며 블로그 저품질도 10번 이상 걸려본 블로거의 입장에서 말을 하자면…….

블로그 이렇게 하면 단기간에 키울 수 있다는 이런 내용의 글은 신경 쓰지 않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또 이렇게 하면 저품질에 걸린다는 말에도 신경 쓸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이유는 모르지만 어쩌다가 (저품질이란 것에 걸려서) 블로그 글이 검색도 안 되고 최신순 검색에도 안 보인다면 그때는 누군가의 조언을 얻어서 기존의 글쓰기 방법을 바꾸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한다.

 

저품질 블로그에 걸려서 몇 달, 1년 이상, 몇 년을 계속 그 상태에서 스트레스를 받아가면서 블로그를 해야 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

 

만약 필자가 운영하는 블로그가 지금 저품질에 걸리게 된다면 그 블로그는 포기하고 신경도 쓰지 않을 것이다.

저품질에서 빠져 나오는 것은 복불복이고 시간이 얼마나 걸리는지는 알수가 없다.

 

저품질 블로그에 때문에 스트레스 받기보다는 새로 블로그를 키울 것이다

대신에 새로 만드는 블로그는 예전에 했던 방법으로 운영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리고 블로그 카더라 소문(최적화, 저품질) 따위는 신경 안 쓰고 블로그를 할 것이다.

 

요즘 블로그나, SNS를 보면 온통 불펌, 퍼온글로 도배를 해놓았는데 이렇게 해서 속성으로 친구를 늘리고 돈을 벌려고 생각을 하는 것 같은데 장기적으로 봐서는 분명 이득보다 손해가 많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필자가 운영하는 티스토리 블로그는 이제 구글 검색유입이 네이버 블로그를 넘어섰다.

구글 검색결과는 블로그를 오래하면 할수록 더 순위가 높아진다.

%eb%b8%94%eb%a1%9c%ea%b7%b8-%ec%9c%a0%ec%9e%85%ea%b2%bd%eb%a1%9c

티스토리 블로그 유입 경로

 

아무리 좋은 글을 써보았자 하루만 지나도 글이 밀리는 네이버 블로그와는 정말 다르다.

아무튼 이제는 네이버 블로그에서 벗어나 다른 블로그나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때다.

댓글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