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빼로데이 반대하는 이유 새로운 날로 바꾸면 어떨까

11월 11일은 빼빼로를 선물하는 날이라고 한다.

1111 글자가 막대처럼 보여서 이 날짜가 빼빼로 데이가 되었나 보다.

 

빼빼로는 롯데제과에서 만든 막대처럼 생긴 과자다.

롯데제과는 이 날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팩트체크] 포장하면 가격 두배?…너무한 빼빼로데이 상술

빼빼로데이의 의미와 유래에 대해서이런 말들이 있다.

빼빼로데이에 빼빼로를 먹으며 살을 빼기를 기원한다.

빼빼로를 주고 받으며 우정과 사랑을 나눈다.

 

그런데 선물이란 주는 사람의 입장보다는 받는 사람을 생각해서 그 사람이 필요한 것을 주는게 좋다고 생각한다.

이 날을 빼빼로데이라고 이름을 지었어도 선물 받는 사람이 받으면 더 좋아할 선물을 하는 것은 어떨까.

 

빼빼로는 선물을 받아도 먹지 않아서 그냥 버리는 사람들 많다.

살이 찐다고, 건강에 안 좋다고 안 먹는다는 말이다.

밀가루와 설탕으로 이루어진 과자 이니까 말이다.

 

우리나라 학생 중의 절반은 ‘빼빼로데이’를 제과업체 상술이라고 본다는 설문 조사결과도 나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학생들은 빼빼로 선물을 하는데…….

이유는 남들 다하기 때문에 나만 안하면 왕따를 당하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가 아닐까.

 

많은 학생들은 선물을 하기 위해 과도하게 지출을 하는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

그리고 선물의 양에 따라 사람이 평가 받는 느낌도 싫다고 말을 했다.

 

이제는 빼빼로데이의 의미를 새롭게 만들어 보는 게 어떨까

빼빼로데이에 꼭 빼빼로만 선물해야 하는 이유는 없을 것 같다.

빼빼로 , 가래떡이 아니더라도 선물 받는 사람에게 어울리는 선물을 하면  좋을 것 같다.

 

[NocutView] 빼빼로데이는 NO! 이젠 가래떡데이~

어떤 날엔 꼭 무엇을 해야 하고 남들 다하니 나도 마지못해 해야 하는 날이란 우리에게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생각을 바꾸면 편해진다.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