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는 왜 욕을 먹을까

택시기사는 욕을 많이 먹는다.

사람들이 택시기사를 싫어하는 이유는 불친절, 난폭운전때문라고 하는데 결국 인성이 문제라는 것이다.

 

전부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그런 사람들이 많이 있으니 그런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필자도 운전을 하기전에는 택시를 이용했었는데 친절한 기사도 있고 그렇지 않은 기사도 있었다.

 

운전습관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면 운전할 때 앞에 뒤에 택시가 있으면 무척이나 주의해서 운전을 한다.

택시들이 방향지시등(깜빡이) 켜지 않고 끼어들거나, 비상등 켜지 않고 갑자기 멈추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승객으로서가 아니라 운전자로서 보자면 택시기사들에 대해서 더 많은 불만을 가질 수밖에 없다.

 

이렇게 글을 쓰기는 했지만 택시업계가 아니라도 다른 업종에서도 불친절한 사람들은 많다.

택시는 매일 많은 고객들과 만나는 일이라서 어쩌면 불만이 더 많이 나오는지도 모른다.

taxi-cab

택시기사에 대한 불만을 이야기할 때 고려해야 할 것이 있는데 그건 바로 사납금이다.

사납금은 회사에 내는 돈, 회사에 바치는 돈을 만하다.

 

운수회사에 소속된 기사들은 회사의 택시를 빌려서 영업을 하는 것이니 빌리는 값(임차료)를 내야 한다.

 

그런데 사납금이 하루에 13만 원 이상이라 한다.

그러니까 하루 20만원을 벌면 13만원을 회사에 내고 7만원이 남는 것이다.

 

하루 종일 죽도록 열심히 달려도 순 수익은 적으니까 신호위반에 난폭운전을 하는 것이라고, 피곤해서 잘 웃지도 않는 것이라고 택시기사들은 이야기 할지도 모르겠다.

 

개인적으로 아는 분은 개인택시를 하시는 분인데 여름엔 에어컨 때문에 냉방병에 걸려서 힘들다고 한다.

그리고 갈수록 버릇없는 젊은 손님이 많아져서 스트레스를 무척 받는다고 한다.

간혹 손님들 중에는 인성 수준도 낮고 술 먹고 진상을 떠는 이들도 있는 모양이다.

 

아무튼…….

서비스직인 택시기사는 다른 업종과 마찬가지로 고객 불만을 떠안고 일을 할 수밖에 없는 직업이다.